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살아가면서 마음에 닿는 좋은글을 올리는 공간^^글내용하단에 게시물메일보내기 버튼 눌러 친구에게 메일보내보세요

Logged 0  Total 250 Page 8 / 1 

     (2010/06/23,hit:1019,vote:166)


   ♣ 눈에 비친 자비심
♣ 눈에 비친 자비심 ♣



♣ 눈에 비친 자비심 ♣

여러 해 전, 미국 북부 버지니아주에서의 일이다. 몹시 추운 저녁에 한 노인이 강을 건너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다. 강은 무릎 정도 깊이였지만, 군데군데 얼어 있어서 함부로 건널 수가 없었다. 혹독한 추위 때문에 노인의 수염이 고드름처럼 얼어서 반짝였다. 춥고 지루한 기다림이 계속되었다. 살을 에는 듯한 북풍한설 속에서 노인의 몸은 점점 뻣뻣하게 얼어갔다. 그때 노인은 얼어붙은 길 저 편을 질주해 오는 흐릿한 말발굽 소리들을 들었다. 일정한 간격으로 말을 탄 사람들이 달려오고 있었다. 말을 얻어타면 쉽게 강을 건널 수 있을 것 같았다. 노인은 초초해 하며 몇 명의 신사들이 말을 타고 모퉁이를 돌아오는 것을 지켜 보았다. 하지만 첫 번째 사람이 앞을 지나가는 데도 노인은 도움을 청하려는 아무런 손짓도 시도하지 않았다. 두 번째 사람이 지나가고 세 번째 사람이 지나갔다. 노인은 계속해서 가만히 있기만 했다. 마침내 마지막 사람이 눈사람처럼 서 있는 노인 앞으로 말을 타고 다가왔다. 이 신사가 가까이 오자 노인은 그의 눈을 바라보며 말했다. "선생님, 이 노인을 강 건너에 태워다 주시겠습니까? 걸어서 건널 수가 없군요." 말의 고삐를 늦추며 그 사람이 말했다. "좋습니다. 그렇게 하지요." 노인의 몸이 얼어서 제대로 움직이지 못한다는 걸 알고 그 신사는 말에서 내려 노인이 말에 올라타는 것을 도와 주었다. 그리고 그사람은 노인을 강 건너 데려다 주었을 뿐 아니라 몇 킬로미터 떨어진 노인이 가고자 하는 목적지까지 태워다 주었다. 작고 안락한 오두막에 도착 했을 때 말에 탄 신사가 호기심에 차서 물어보았다. "노인장, 당신은 다른 사람들이 말을 타고 지나갈 때는 아무런 부탁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내가 가까이 가자 얼른 태워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만일 내가 거절했다면 당신은 그 곳에 그냥 남겨졌을 것 아닙니까?" 노인은 천천히 말에서 내린 뒤 그 사람의 눈을 똑바로 쳐다보며 말했다. "나는 이 지방에 오래 살았습니다. 그래서 나는 내가 사람들을 잘 안다고 믿고 있지요." 노인은 계속해서 말했다. "나는 말을 타고 오는 사람들의 눈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내 처지에 아무런 관심이 없었음을 알았습니다. 따라서 그들에게 부탁하는 일은 소용없는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당신의 눈을 보았을 때 나는 그 곳에 친절과 자비심이 비친 것을 분명히 보았습니다. 그 때 나는 알았습니다. 당신의 따뜻한 마음이 곤경에 처한 나를 도와 주리라는 걸 알았습니다." 그 신사는 노인의 말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그는 노인에게 말했다. "당신이 해 주신 얘기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내 자신의 생각에 열중하느라 다른 사람의 불행한 처지를 망각하지 않는 그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 말을 마치고 미국 제 3대 대통령인 토마스 제퍼슨은 말을 몰고 백악관으로 돌아갔다. - 펌글 -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아름다운 마음으로...



   



  [알림] 광고글때문에...^^ [1]

2010/03/12 1408
249
  오늘의 명언-6

2018/07/07 51
248
  오늘의 명언-5

2017/03/11 339
247
  오늘의 명언-4

2017/02/20 372
246
  오늘의 명언-3 [1]

2016/12/24 290
245
  오늘의 명언-2

2016/12/14 246
244
  오늘의 명언-1

2016/11/24 269
243
  겨울 문턱에 기도

2012/09/26 2138
242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2012/05/05 2550
241
  

2012/04/27 997
240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2012/04/27 1137
239
  편한 사람이 좋다......

2012/04/27 1088
238
  빈손으로 가는 여유로움

2012/04/27 929
237
  내게 온 아름다운 인연

2012/04/27 913
236
  내 마음에 새긴 사랑은 영원할것입니다..

2012/04/27 804
235
  엄마야 누나야

2012/04/24 1093
234
  마음이 부족해서입니다

2012/04/09 864
233
  세상에서 가장 좋은 글

2012/04/09 1134
232
  참 닮았다고 여겨지는 사람

2012/04/07 786
231
  가을이 오면

2011/10/02 1172
230
  철새 기러기들

2011/10/02 1168
229
  아름다움에 관하여..

2011/09/28 1255
228
  이 지섬 다 어쩔꼬!

2011/03/10 1574
227
  오늘 하루도 선물입니다. [1]

2011/02/13 1471
226
  踏雪野中去 [1]

2010/11/02 1793
225
  ♣ 민정이의 저녁 도시락

2010/10/12 1108
224
  거리 [1]

2010/07/10 1432
223
  보왕삼매론

2010/07/03 1131
222
  무소뿔처럼 혼자서 가라.

2010/07/03 1338
221
  귀천(歸天)

2010/06/23 1261
220
  靑山兮要我 (청산은 나를 보고)

2010/06/23 1300

  ♣ 눈에 비친 자비심

2010/06/23 1019
218
  ♣ 당신이란 이름이 참 좋아요

2010/06/16 1351
217
  ♣ 두 번 다시 지나갈 수 없는 세상

2010/06/10 1076
216
  ♣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2010/05/31 1155
1 [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Uni / color by Or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