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살아가면서 마음에 닿는 좋은글을 올리는 공간^^글내용하단에 게시물메일보내기 버튼 눌러 친구에게 메일보내보세요

Logged 0  Total 250 Page 8 / 1 

     (2012/04/27,hit:910,vote:83)


   빈손으로 가는 여유로움
빈손으로 가는 여유로움



중요한 메모를 ...해두었다가 찾는데 한참이나 걸렸던 경험이 있습니다 그러면서 ...떠오르는 생각 나의 옷들엔 주머니가너무도 많다는 사실이었죠 바지에서 티셔츠, 스웨터 ... 수 많은 주머니들을 일일이 들쳐보니라 당황스러웠던 경험 나는 이 주머니들이... 내가 성장하고 사회에 길들여져 가면서 갖게 되는 욕망 요시심이라는 주머니가 아닌가 하고 생각해 보았습니다 어린 시절엔 ...최소한의 것으로도 만족하던 것이 이제는 자꾸 더, 더 라는 소리만을 외칠 뿐 쉬이 만족할 줄 모르는 나의 주머니 인간이 태어나서 ...마지막에 입는 옷 수의 수의에는 주머니가 없다고 합니다 이제 내마음의 욕심이란... 주머니를 헐거이 모두 비워내고 그 없음의 여유로움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 < 좋은생각 중에서 >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알림] 광고글때문에...^^ [1]

2010/03/12 1394
249
  오늘의 명언-6

2018/07/07 9
248
  오늘의 명언-5

2017/03/11 296
247
  오늘의 명언-4

2017/02/20 338
246
  오늘의 명언-3 [1]

2016/12/24 263
245
  오늘의 명언-2

2016/12/14 220
244
  오늘의 명언-1

2016/11/24 239
243
  겨울 문턱에 기도

2012/09/26 2115
242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2012/05/05 2512
241
  

2012/04/27 975
240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2012/04/27 1118
239
  편한 사람이 좋다......

2012/04/27 1065

  빈손으로 가는 여유로움

2012/04/27 910
237
  내게 온 아름다운 인연

2012/04/27 888
236
  내 마음에 새긴 사랑은 영원할것입니다..

2012/04/27 786
235
  엄마야 누나야

2012/04/24 1070
234
  마음이 부족해서입니다

2012/04/09 845
233
  세상에서 가장 좋은 글

2012/04/09 1112
232
  참 닮았다고 여겨지는 사람

2012/04/07 767
231
  가을이 오면

2011/10/02 1159
230
  철새 기러기들

2011/10/02 1146
229
  아름다움에 관하여..

2011/09/28 1229
228
  이 지섬 다 어쩔꼬!

2011/03/10 1545
227
  오늘 하루도 선물입니다. [1]

2011/02/13 1448
226
  踏雪野中去 [1]

2010/11/02 1769
225
  ♣ 민정이의 저녁 도시락

2010/10/12 1082
224
  거리 [1]

2010/07/10 1408
223
  보왕삼매론

2010/07/03 1117
222
  무소뿔처럼 혼자서 가라.

2010/07/03 1319
221
  귀천(歸天)

2010/06/23 1243
220
  靑山兮要我 (청산은 나를 보고)

2010/06/23 1278
219
  ♣ 눈에 비친 자비심

2010/06/23 993
218
  ♣ 당신이란 이름이 참 좋아요

2010/06/16 1327
217
  ♣ 두 번 다시 지나갈 수 없는 세상

2010/06/10 1060
216
  ♣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2010/05/31 1134
1 [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Uni / color by Or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