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살아가면서 마음에 닿는 좋은글을 올리는 공간^^글내용하단에 게시물메일보내기 버튼 눌러 친구에게 메일보내보세요

Logged 0  Total 249 Page 8 / 1 

     (2012/05/05,hit:2484,vote:166)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 공 선옥(1964 ~ ) - 


섬진강변 자운영 꽃밭에 누워 있으면
학교에서 배운 노래 부르며 어린 내가 옵니다.
집에 가면 배고프고 자운영은 아름다워
즐거운 노래 끝에 눈물꽃 피어납니다.

싱그럽고 안타까운 오월 저녁 냄새는 울엄마 냄새
구슬프게 울어쌓는 쑥국새 소리는 울엄마 소리
황량히 메마른 우리집에도 뭔가 흐드러졌으면
온 들에 피어있는 자운영처럼

즐거이 노래부를수록 눈물이 나는 건
자주구름 꽃밭이 너무 아름다워서일까요?
나 이세상 떠난 그때 우리 아이들도
이 꽃밭에 얼굴 묻고 제 아이들 몰래 울까요?

가난한 제 어미와 함께 놀던 섬진강 강가의 한때
꽃들과 함께 울었던 엄마가 못견디게 그리워서요.
오월의 들녘엔 불붙는 슬픔이 가난한 가슴 흔드네.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알림] 광고글때문에...^^ [1]

2010/03/12 1384
248
  오늘의 명언-5

2017/03/11 259
247
  오늘의 명언-4

2017/02/20 303
246
  오늘의 명언-3 [1]

2016/12/24 231
245
  오늘의 명언-2

2016/12/14 200
244
  오늘의 명언-1

2016/11/24 214
243
  겨울 문턱에 기도

2012/09/26 2096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2012/05/05 2484
241
  

2012/04/27 950
240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2012/04/27 1102
239
  편한 사람이 좋다......

2012/04/27 1047
238
  빈손으로 가는 여유로움

2012/04/27 896
237
  내게 온 아름다운 인연

2012/04/27 869
236
  내 마음에 새긴 사랑은 영원할것입니다..

2012/04/27 774
235
  엄마야 누나야

2012/04/24 1054
234
  마음이 부족해서입니다

2012/04/09 830
233
  세상에서 가장 좋은 글

2012/04/09 1097
232
  참 닮았다고 여겨지는 사람

2012/04/07 755
231
  가을이 오면

2011/10/02 1148
230
  철새 기러기들

2011/10/02 1126
229
  아름다움에 관하여..

2011/09/28 1207
228
  이 지섬 다 어쩔꼬!

2011/03/10 1530
227
  오늘 하루도 선물입니다. [1]

2011/02/13 1434
226
  踏雪野中去 [1]

2010/11/02 1744
225
  ♣ 민정이의 저녁 도시락

2010/10/12 1064
224
  거리 [1]

2010/07/10 1390
223
  보왕삼매론

2010/07/03 1108
222
  무소뿔처럼 혼자서 가라.

2010/07/03 1309
221
  귀천(歸天)

2010/06/23 1232
220
  靑山兮要我 (청산은 나를 보고)

2010/06/23 1264
219
  ♣ 눈에 비친 자비심

2010/06/23 973
218
  ♣ 당신이란 이름이 참 좋아요

2010/06/16 1307
217
  ♣ 두 번 다시 지나갈 수 없는 세상

2010/06/10 1044
216
  ♣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2010/05/31 1120
215
  ♣ 실패할 수 있는 용기

2010/05/26 1035
1 [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Uni / color by Or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