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살아가면서 마음에 닿는 좋은글을 올리는 공간^^글내용하단에 게시물메일보내기 버튼 눌러 친구에게 메일보내보세요

Logged 0  Total 251 Page 8 / 3 

     (2009/08/18,hit:1351,vote:138)


   마흔과 오십 사이
 
 
 

마흔과 오십 사이 



                                        - 김경훈 -



아직 하지 못하였다면
더 늙기 전에 다시 한번 해보고 싶은 나이
우연이든 인연이든
아름다운 착각의 숲에서 만난 필연이라 여기며
스스로를 위로하고 싶은 나이.
마흔과 오십 사이에 홀로 서 있는 사람들은
비 오는 날이면 쓰러진 술병처럼 
한 쪽으로 몸이 기울어진다.

그래도 어느 인연이 있어 다시 만나진다면
외로움은 내가 만들었고
그리움은 네가 만들었다며
서로의 손을 잡고 등을 툭툭 치며 위안이 되는
마음이 닮은 그런 사람을
한번 만나보고 싶은
크게 한번 웃어보고 싶은
그러고 싶은
차마 그냥 넘어가기에는 많이도 아쉬운
마흔과 오십 그 짧은 사이.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181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2009/08/30 1601
180
  우산 [1]

선우경
2009/08/21 1284
179
  님의 沈默

2009/08/19 1161

  마흔과 오십 사이

2009/08/18 1351
177
  사랑의 향기 [1]

2009/08/17 1465
176
  돌아 보면 언제나 혼자였다.

2009/08/17 1282
175
  길 끝에 서면 모두가 아름답다.

2009/08/05 1336
174
  내 사랑의 그림자는

2009/08/04 1465
173
  생의 절반

2009/08/04 1193
172
  길 잃은 날의 지혜

2009/08/03 1168
171
  엇사랑

선우경
2009/08/03 1329
170
  삶은 가을비처럼 눈물겹다.

2009/07/31 1453
169
  산그늘에 마음 베인다. [1]

2009/07/31 1388
168
  산경(山經)

2009/07/31 1245
167
  역사란 무엇인가?

2009/07/27 1265
166
  인생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것은

2009/07/27 1411
165
  ♣ 눈물 없이는 얻을 수 없는 인생

♣해바라기
2009/07/23 1088
164
  ♣ 미운사람 고운사람

♣해바라기
2009/07/18 937
163
  ♣ 향기나는 사람

♣해바라기
2009/07/06 1125
162
  등산길 = 인생길 [2]

2009/06/21 1472
161
  녹은 그 쇠를 먹는다.

2009/06/11 1383
160
  다시 피는 꽃

2009/06/11 1387
159
  용서해다오.

2009/06/11 1407
158
  ♣ 본적이 없어도 행복을 주는 사람

♣해바라기
2009/06/09 1148
157
  ♣ 마음이 따뜻한 사람

♣해바라기
2009/06/04 1033
156
  엄마 걱정

2009/06/03 1373
155
  내 안을 흔드는 그대

2009/06/03 1466
154
  내가 사랑하는 사람

2009/06/03 1540
153
  ♣ 따뜻한 마음을 품고 사십시요

♣해바라기
2009/05/28 1151
152
  내 마음에 그려놓은 사람 (할부지님영상) [4]

2009/05/20 1364
151
  너를 만난 행복

2009/05/18 1528
150
  고독의 본질

2009/05/18 1280
149
  사람을 얻는 장사

2009/05/18 1309
148
  소망 [1]

2009/05/16 1287
147
  늘 깨어 있으라.

2009/05/16 1504
[1][2] 3 [4][5][6][7][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Uni / color by Or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