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loged 0 total 1963 page 57 / 1 
Category 
2017/12/04 │ hit:105 │ vote:19 │   
  깬 백사람의 한걸음/민경룡
 [분류  :  민경룡님 ] 
깬 백사람의 한걸음/민경룡

가끔 우리는
본질을 잃고 가변에
가변은 망각하고 본질에만 치우칠 때가 있다

또나 개나 같은데 할 일이 뭔가?

이판이 우리가 원한 것도 아닌데 엉뚱하게 풀린다.
모두가 짜고 치는 고스톱 같아

이를 때는 한꺼번에 풀면 답이 없다

궁민이 감시자가 되는 연대와 견책 시스템을 조직화해야 되고
큰 틀에서 모두를 헤 깔리게 하는 원흉을 파악해야 된다.

외부로는 모든 것이 조용히 돌아가는 것 같아도
저수지 청둥오리 발놀림은 더 빠르고
더 궁민들이 오리무중이 되도록 흔들고 있다

답은 문제를 삼아야 나오고 문제가 없음 답이 없다
오늘 문제는 뭔가?

궁민들이 작년 시월부터 발부둥 쳐도
하나도 된 것이 없는 세상에서
문제는 또나 개나 답이 아니다는 결론은

우리를 분열시켜서
또 재지배하는 넘이 군부
제이군부 조중동 친미친일 갑부들 그 넘어 유대다

이를 말하면 정신병으로 몰고 가니
더 답답하고 깬 자들은 오리무중이다

주권자의 혁명을 계속 되어야 한다
교육 의료 제약 원전 사대강 gmo 죽은 먹을거리
혼자 힘으로는 불가항력이다

백사람의 한걸음
2017.3.12.-



memosize : 1218 bytes │ 
대구사회선교선교협의회 간사
선한사마리아인의 집(여성가족노숙자쉼터) 원장
계명대학교 교양학부 시간 강사
우리먹을거리 농산물 운동가
  


  ( 2017/12/04 )   
잘계시죠 써니 하늘님

   




  [민경룡님] 깬 백사람의 한걸음/민경룡 [1]
2017/12/04 105
1962

  [ ] ~~봄비 내리는 날~~
2015/03/11 1101
1961

  [ ] ~~어느새 가을은 깊어가고 ~~
2014/10/16 705
1960

  [바위와구름님] ~~이별도 사랑하는 마음으로~~ [1]
2014/06/06 847
1959

  [ ] 혁명의 주춧돌
2013/12/09 837
1958

  [민경룡님] 겨우네 푸르른 푸름
2012/12/11 986
1957

  [민경룡님] 사랑은
2012/12/01 544
1956

  [바위와구름님] ~~들국화 戀情~~
2012/09/11 712
1955

  [바위와구름님] ~~되돌아갈 수 없는 세월~~
2012/08/26 781
1954

  [바위와구름님] ~~너 팔월의 꽃이여~~
2012/08/12 834
1953

  [민경룡님] 살아 있는가?
2012/08/01 598
1952

  [바위와구름님] ~~7월의 戀歌~~
2012/07/29 651
1951

  [바위와구름님] ~~7월 밤의 湖 畔에서~~
2012/07/16 637
1950

  [바위와구름님] ~~바다의 憤怒(분노)~~
2012/07/02 688
1949

  [민경룡님] [3]
2012/06/29 692
1948

  [민경룡님] 애태우는 저녁놀
2012/06/23 667
1947

  [바위와구름님] ~~아름다운 계절~~
2012/06/18 709
1946

  [민경룡님] 꼼지락거린다
2012/06/15 664
1945

  [바위와구름님] ~~六月이 오는 길목에서~~
2012/05/29 725
1944

  [바위와구름님] ~~창가에 나 홀로 앉아~~
2012/05/12 716
1943

  [바위와구름님] ~~비바람에 추락한 벚꽃~~
2012/05/03 667
1942

  [바위와구름님] ~~후회하지는 않으렵니다~~
2012/03/29 643
1941

  [바위와구름님] ~~수정보다 아름다운 이슬~~
2012/03/02 748
1940

  [바위와구름님] ~~봄 마중~~
2012/02/22 646
1939

  [바위와구름님] ~~눈(雪)의 마음~~/글 바위와 구름 [2]
2012/02/06 722
1938

  [바위와구름님] ~~사무친 그리움~~
2012/01/30 744
1937

  [바위와구름님] ~~待望의 壬辰年~~
2012/01/15 668
1936

  [바위와구름님] ~~겨을밤의 고독~~
2011/12/11 791
1935

  [바위와구름님] ~~가을은 정녕 떠나가는데~~
2011/11/27 702
1934

  [바위와구름님] ~~漂流(표류)하는 인생은 싫어~~
2011/11/19 775
1933

  [바위와구름님] ~~떠나가는 낙엽의 아름다움~~
2011/11/14 709
1932

  [바위와구름님] ~~落照(낙조)의 아름다움 ~~
2011/10/25 752
1931

  [바위와구름님] ~~억새꽃 세레나데~~
2011/10/16 658
1930

  [바위와구름님] ~~아름다운 이별~~
2011/10/09 729
1929

  [바위와구름님] ~~가을은 왔는데 ~~
2011/09/18 849
1 [2][3][4][5][6][7][8][9][10]..[5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U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