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loged 1 total 1963 page 57 / 1 
Category 
2012/08/01 │ hit:616 │ vote:58 │   
  살아 있는가?
 [분류  :  민경룡님 ] 

살아 있는가?/ 민경룡

많은 사람들이 살아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진정으로 살아있지 않다. 왜냐하면 지금 이 순간의 삶과 만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카뮈의 말대로 우리는 마치 죽은 사람들처럼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살아있음의 확인은 지금 숨을 들이쉬고 있음을 자각하고 ... 자신이 숨을 내쉬고 있음을 자각하라 삶은 오직 지금 이 순간 속에서만 발견 할 수 있다. 여러 공휴일, 국경일은 있는데 지금 이 순간 속에 행복하게 살아 있음을 느끼는 날을 축하하지 못하는 까닭은 무엇일까? 매 순간 참으로 살아 있으려면 깨어 호흡하면서 심장의 고마움을 회복하라. 숨을 들이 쉬면서 자신의 심장을 느끼고 숨을 내쉬면서 자신의 심장에게 미소를 보내라. 모든 병의 75%는 스트레스에 있다 어제 죽어가는 자들이 가장 살고 싶어 했던 오늘하루가 열린다. 호흡의 확인은 지금 여기서 평화를 만들고 깨어 있는 마음으로 살아있음을 향유하게 한다.





memosize : 1590 bytes │ 
대구사회선교선교협의회 간사
선한사마리아인의 집(여성가족노숙자쉼터) 원장
계명대학교 교양학부 시간 강사
우리먹을거리 농산물 운동가
  


   


1963

  [민경룡님] 깬 백사람의 한걸음/민경룡 [1]
2017/12/04 127
1962

  [ ] ~~봄비 내리는 날~~
2015/03/11 1116
1961

  [ ] ~~어느새 가을은 깊어가고 ~~
2014/10/16 715
1960

  [바위와구름님] ~~이별도 사랑하는 마음으로~~ [1]
2014/06/06 860
1959

  [ ] 혁명의 주춧돌
2013/12/09 852
1958

  [민경룡님] 겨우네 푸르른 푸름
2012/12/11 999
1957

  [민경룡님] 사랑은
2012/12/01 551
1956

  [바위와구름님] ~~들국화 戀情~~
2012/09/11 724
1955

  [바위와구름님] ~~되돌아갈 수 없는 세월~~
2012/08/26 794
1954

  [바위와구름님] ~~너 팔월의 꽃이여~~
2012/08/12 844


  [민경룡님] 살아 있는가?
2012/08/01 616
1952

  [바위와구름님] ~~7월의 戀歌~~
2012/07/29 664
1951

  [바위와구름님] ~~7월 밤의 湖 畔에서~~
2012/07/16 650
1950

  [바위와구름님] ~~바다의 憤怒(분노)~~
2012/07/02 698
1949

  [민경룡님] [3]
2012/06/29 702
1948

  [민경룡님] 애태우는 저녁놀
2012/06/23 676
1947

  [바위와구름님] ~~아름다운 계절~~
2012/06/18 720
1946

  [민경룡님] 꼼지락거린다
2012/06/15 672
1945

  [바위와구름님] ~~六月이 오는 길목에서~~
2012/05/29 736
1944

  [바위와구름님] ~~창가에 나 홀로 앉아~~
2012/05/12 725
1943

  [바위와구름님] ~~비바람에 추락한 벚꽃~~
2012/05/03 677
1942

  [바위와구름님] ~~후회하지는 않으렵니다~~
2012/03/29 653
1941

  [바위와구름님] ~~수정보다 아름다운 이슬~~
2012/03/02 757
1940

  [바위와구름님] ~~봄 마중~~
2012/02/22 656
1939

  [바위와구름님] ~~눈(雪)의 마음~~/글 바위와 구름 [2]
2012/02/06 732
1938

  [바위와구름님] ~~사무친 그리움~~
2012/01/30 754
1937

  [바위와구름님] ~~待望의 壬辰年~~
2012/01/15 678
1936

  [바위와구름님] ~~겨을밤의 고독~~
2011/12/11 799
1935

  [바위와구름님] ~~가을은 정녕 떠나가는데~~
2011/11/27 712
1934

  [바위와구름님] ~~漂流(표류)하는 인생은 싫어~~
2011/11/19 784
1933

  [바위와구름님] ~~떠나가는 낙엽의 아름다움~~
2011/11/14 720
1932

  [바위와구름님] ~~落照(낙조)의 아름다움 ~~
2011/10/25 761
1931

  [바위와구름님] ~~억새꽃 세레나데~~
2011/10/16 679
1930

  [바위와구름님] ~~아름다운 이별~~
2011/10/09 740
1929

  [바위와구름님] ~~가을은 왔는데 ~~
2011/09/18 859
1 [2][3][4][5][6][7][8][9][10]..[5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U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