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loged 0 total 1963 page 57 / 1 
Category 
2013/12/09 │ hit:868 │ vote:58 │   
  혁명의 주춧돌
 [분류  :    ] 

    
    혁명의 주춧돌//민경룡
    
    변혁은 동서남북이 바뀌고 안과 겉, 속과 밖이 바뀌고
    위아래 좌우 온몸이 바뀌어야 한다.
    
    동쪽에서 해가 뜬다고 칭한 
    서구가 우리를 향한 이름이 아시아다.
    유럽이 불러준 이름에 자족을 어찌 벗어나랴
    
    유교의 명분과 형식을 내 세워
    속 다르고 겉 다른 것이 우리 내 양심이다
    
    좌청룡 우백호, 상명하복이란 말로 
    송충이는 솔잎만 먹도록 한자들이 위정자요 
    수 천 년 동안 이들이 땅의 백성을 착취하고 도륙 했나니,
    이제는 새로 또다시 민이 주권자임을 깨닫자,
    
    지구는 자전 하며 공전 하고 태양 또한 우주를 중심으로 돌고
    우주는 또한 우주의 핵을 따라 자전하며 공전한다.
    
    혁명은 나 자신부터, 동서남북과 안과 겉과 속과 밖
    위아래를 바꾸는 평화평화 이루어야 하리니.
    
    지구는 돌고 있고 태양도 우주의 중심을 행해 돌고 도나니
    나를 중심 하는 사고에서 천지인의 맴돌이에 
    생의 진정한 가락 매겨 살아가보자
    가위 바위 보로 하루를 살아가자
    가위는 사람, 바위는 자연 보는 하늘이다 
    2012.3.29-  
    
    
    
    




memosize : 1732 bytes │ 
대구사회선교선교협의회 간사
선한사마리아인의 집(여성가족노숙자쉼터) 원장
계명대학교 교양학부 시간 강사
우리먹을거리 농산물 운동가
  


   


1963

  [민경룡님] 깬 백사람의 한걸음/민경룡 [1]
2017/12/04 168
1962

  [ ] ~~봄비 내리는 날~~
2015/03/11 1133
1961

  [ ] ~~어느새 가을은 깊어가고 ~~
2014/10/16 728
1960

  [바위와구름님] ~~이별도 사랑하는 마음으로~~ [1]
2014/06/06 878


  [ ] 혁명의 주춧돌
2013/12/09 868
1958

  [민경룡님] 겨우네 푸르른 푸름
2012/12/11 1014
1957

  [민경룡님] 사랑은
2012/12/01 564
1956

  [바위와구름님] ~~들국화 戀情~~
2012/09/11 736
1955

  [바위와구름님] ~~되돌아갈 수 없는 세월~~
2012/08/26 810
1954

  [바위와구름님] ~~너 팔월의 꽃이여~~
2012/08/12 856
1953

  [민경룡님] 살아 있는가?
2012/08/01 627
1952

  [바위와구름님] ~~7월의 戀歌~~
2012/07/29 678
1951

  [바위와구름님] ~~7월 밤의 湖 畔에서~~
2012/07/16 664
1950

  [바위와구름님] ~~바다의 憤怒(분노)~~
2012/07/02 710
1949

  [민경룡님] [3]
2012/06/29 712
1948

  [민경룡님] 애태우는 저녁놀
2012/06/23 685
1947

  [바위와구름님] ~~아름다운 계절~~
2012/06/18 740
1946

  [민경룡님] 꼼지락거린다
2012/06/15 683
1945

  [바위와구름님] ~~六月이 오는 길목에서~~
2012/05/29 749
1944

  [바위와구름님] ~~창가에 나 홀로 앉아~~
2012/05/12 739
1943

  [바위와구름님] ~~비바람에 추락한 벚꽃~~
2012/05/03 688
1942

  [바위와구름님] ~~후회하지는 않으렵니다~~
2012/03/29 669
1941

  [바위와구름님] ~~수정보다 아름다운 이슬~~
2012/03/02 769
1940

  [바위와구름님] ~~봄 마중~~
2012/02/22 667
1939

  [바위와구름님] ~~눈(雪)의 마음~~/글 바위와 구름 [2]
2012/02/06 747
1938

  [바위와구름님] ~~사무친 그리움~~
2012/01/30 770
1937

  [바위와구름님] ~~待望의 壬辰年~~
2012/01/15 690
1936

  [바위와구름님] ~~겨을밤의 고독~~
2011/12/11 816
1935

  [바위와구름님] ~~가을은 정녕 떠나가는데~~
2011/11/27 725
1934

  [바위와구름님] ~~漂流(표류)하는 인생은 싫어~~
2011/11/19 798
1933

  [바위와구름님] ~~떠나가는 낙엽의 아름다움~~
2011/11/14 738
1932

  [바위와구름님] ~~落照(낙조)의 아름다움 ~~
2011/10/25 772
1931

  [바위와구름님] ~~억새꽃 세레나데~~
2011/10/16 696
1930

  [바위와구름님] ~~아름다운 이별~~
2011/10/09 753
1929

  [바위와구름님] ~~가을은 왔는데 ~~
2011/09/18 871
1 [2][3][4][5][6][7][8][9][10]..[5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U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