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저작권문제로 현재 부분적으로 레벨이 적용됩니다..죄송합니다...

Music talk

  가요

Pop Song

 연주곡

♬..음악신청


+++ 저작권과 광고글때문에 회원제로 할 수 밖에 없네요...죄송합니다. +++



mystic board :::    articles : 1130    pages : 4/33
   (2008-01-10 21:06:43, Hit : 2537, Vote : 73
 http://www.ongdalsam.pe.kr
 마음의 평화와 안정을주는 kitaro 명상모음곡






      Kitaro 는 1956년 3월 29일 일본 도요하시 태생의 Electronica 뮤지션이다.
      일본 문화개방이 논의되기 이전부터 공식적인 경로를 통하여발매된
      몇몇 아티스트가 있었으며 Kitaro도 그 중 한 명이었다.

      그리고 기타로를 설명하기에 가장 쉬운 방법 중 하나는 "실크로드 "
      1980년대 방영된 NHK 다큐멘터리 "실크로드" 의 사운드트랙은
      테마, 사막, 둔황, 천축, 조곡 등의 "실크로드" 시리즈로 발매되었다.

      하지만 각 앨범들은 중첩된 분위기의 재탕이 아닌 독립된 음악으로 숨쉬고 있었으며
      TV시리즈 배경음악을 예술로 승화시켰다.

      Kitaro는이를 계기로 미국 진출에도 성공한 작곡가이다.
      그는 88년에 베스트뉴에이지 연주부문의 후보에도 오른 적이 있으며
      그룹 Yes의 보컬리스트인 Jon Anderson과도 함께 활동하기도 했으며
      올리버 스톤감독의 영화 Heaven & Earth의 음악을 맡기도 했다.

      앨범[Ten Years]는 Kitaro를 우리에게 알려주었던
      "Silk Road" 의 앨범보다도 더욱 아름다운 감동을 줄 것이다.

      마음에 안정과 평화를가져다 줄 그의 앨범곡 가운데서도
      이번 메인곡은[Dawn Rising/Sun(꽃향유)]라는 신비스런 제목을 갖고 있다.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홍류(2008-01-20 17:37:31)
내 마음에 배띄워 잔잔한 물안개 피인 호수를 건넙니다.
음악은 노젓는 소리에 발을 맞추고 마음은 호수에 드리운 쪽빛하늘에 물들어가고 ..
마음에 한점이 남아 ..그씨가 자랍니다.
모두가 고요하고 물소리만 찰랕찰랑거리는데..그리움의 씨앗이 물기먹금고 잘도자람니다.
고운선율에 함뿍사랑받으며 ..이쁜그리움으로 자람니다.
어느만큼자라야..그대있는곳에 닫을수있을까?..요.
끝없는호수 어디 얼만큼 노젓어가야 닿을수있나요..?
아~마음에 찾아오는것은 쉬임없는 그리운 추억뿐인데, 좀그쳐주었으면
저고운산야,저안개서린 나무숲, 저낮으막한언덕에 내마음앉히고 쉬었으면..
음악만이라도 나를 위로해 주었으면.. 음악은 나의등을떠밀며 그리움의 호수에 한가운데로 빠지게합니다.
너무넘쳐나는 그것을 그것을 감당하지못하겠읍니다.
저큰산보다 저넓은 하늘도 벅찬 무개로 깊음으로 짓누르는 그리움의 실체여..
어디에 쉴곳은 내려놓을곳은..이음악에 실린 그리움의무개를 그대에게 보내고싶음니다.
옹달샘님 잘감상합니다.
홍류(2008-01-20 22:29:56)
너무그리움에 목이매여
정작 귀한것을 놓쳤읍니다.
다시들어보니 온몸에 맑고 순수한것만뽐아 머리한가운데 심어논것같은 청명함 ..소리를 물고 찾아듭니다.
저높은 하늘에서 내려온 하얗고 밝고맑은 기운이 백회를 타고 흐름니다.
마음가득 심어심어..세상때를 씻어내고..어딘가로 달려갑니다.
곱고 순수한마음만이 살아숨쉬고있읍니다.
먼나라,이상한꿈나라 갔다온 마음되어 쉴때쯤이며, 또찾아와 이끄는안내에 마음이 설래여
음악따라 길을나섭니다. 이길이 밝고 서늘하여 발에는 무얼신었는지 가볍기가 깃털같으며 언제고 멈출지 모르겠읍니다.
Kitro로의 음악세계...선입감을넘어 멋진 마음의 여행을합니다. 감사드림니다.
홍류(2008-01-21 12:05:13)
여전히 오늘도 벗어나지 모하고있읍니다.
내몸에 날개가있다면 그울림의 깊이까지 소리의 근원을 찾아 그곳에 가고싶읍니다.
조용히 신비롭게 한가닥한가닥 마음에 싸이는 그원천이 있는곳에 머물고 싶읍니다.
여전히 잡아흔드는 무어라 표현할수없는 마음..고운심정, 그리운심정,깨끗하고 다내놓은마음.
맑고밝은한줄기선이 가만히 들어와 온몸을 감싸고 남은것은 가슴에 한이되어서린것과 어울려 또하나의
서린한으로 빗어지며 환희인지 슬품인지 조그씩 조금씩 갑니다.어떤곳인가요..어디쯤에있는가요..이곳의 이름은..
음악따라서..길잃은 나그네가 되었읍니다.
(2008-01-21 12:32:13)  
홍류님...즐거운 하루되세요
alice(2008-02-23 00:45:02)  
very nice work!!!

Name
Memo      


Password






mystic board :::    articles : 1130    pages : 4/33
1025   Kenny G (케니지) 모음곡 [18]   2008/05/21 3324
1024   너를 위해/임재범 [404]   2008/05/20 7189
1023   First of May / Sarah Brightman [21]   2008/04/30 3282
1022   One More Time / 쥬얼리 [17]  마른장작 2008/04/19 2679
1021   그대 그리운날 애틋한 발라드 모음 [24]   2008/03/29 4131
1020   푸른심연 그리고 그리움의 Praha 연주곡모음 [20]   2008/03/29 3264
1019   마음을 맑게해주는 수정금 연주곡 모음 [11]   2008/03/24 3200
1018   나는 행복한 사람 / 이문세 [15]  마른장작 2008/03/18 2980
1017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 양현경 [14]  마른장작 2008/03/16 2470
1016   비와 찻잔 사이 / 양현경 [3]  마른장작 2008/03/16 2434
1015   꿈의대화 / 김범룡,한명훈 [2]  마른장작 2008/03/13 2370
1014   비몽 / 양현경 [15]  마른장작 2008/02/19 2686
1013   GiovanniMarradi환상의연주곡 [13]   2008/02/05 2930
1012   그리운 그시절 아름다운 날에 32곡 모음 [15]   2008/02/03 3064
1011    추억속의 아름다운 팝모음곡 [32]   2008/02/01 3336
1010    샘 : 맑은물 이야기 / 깊은산속 옹달샘 명상음반 [12]   2008/02/01 2552
1009   잔잔하고 아름다운 발라드 모음 [8]   2008/02/01 2963
1008   CF,드라마,영화 추천 38곡모음 [32]   2008/01/30 2636
1007   木浦の悲しみ(목포의 눈물) - 靑江 三奈 [29]   2008/01/29 2380
1006   산울림 모음곡 [4]   2008/01/29 4433
1005   뽕짝 모음 ㅎㅎㅎ [406]   2008/01/29 7526
1004   20인 골든 베스트 1집 [11]   2008/01/29 2232
1003   하모니카와 키타 연주곡 모음 [14]   2008/01/29 4528
1002   Emmylou Harris 모음곡 [1]   2008/01/29 2521
1001   가요 모음 [17]   2008/01/26 3004
1000   sailing [32]  그대사랑 2008/01/25 1913
999   How Could I / Marc Anthony [14]   2008/01/16 2058
998   경쾌한 ABBA 모음곡 [34]   2008/01/10 2907
997   내 마음 별과 같이... [30]   2008/01/10 2417
  마음의 평화와 안정을주는 kitaro 명상모음곡 [19]   2008/01/10 2537
995   Sex Bomb / Max Raabe [119]   2008/01/03 3893
994   겨울에 듣고싶은 애잔한 눈노래모음 [19]   2007/12/31 2893
993   안단테의 아름다운 연주곡 모음 [14]   2007/12/31 2284
992   가슴시리도록 애절한 발라드 모음 [32]   2007/12/31 3311
991   2007 정해년 한해를보내며... [29]   2007/12/30 1676

[1][2][3] 4 [5][6][7][8][9][10]..[3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istydes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