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0  2218  74 / 1

     (2012/02/24, H:1152)


   아름다운사람//민경룡

    **아름다운 사람** * 민경룡&** 옛적 우리네 조상들이 아름다움이라는 말을 지어낼 때 하루아침에 떠오른 말이 아니다. 오랜 세월 노동과 놀이와 살림살이에서 우러나온 공감을 바탕으로 다양한 집단 체험의 전승 속에서 나온 말이다. 아름의 뜻은 자기 두 팔로 안는 몸의 크기를 나타내는 말이다. 그러기에 아름다움이란 내 몸에 알맞는가? 내가 소유하는 것의 양과 크기가 몸에 맞는가? 내 몸이 감당하고 책임질 수 있는가를 가름하는 가치척도의 의미를 지닌다. 즉 생물적인 한계선에 모자라는가? 넘치는가를 판단하는 말이 아름다움이다. 오늘 이 시대에 부의 생산과 판매가 아름다운가? 내 몸이 균형이 아름다운가? 물질 풍요와 자연 개발을 넘어 몸의 한계선을 욕심으로 밀어붙임으로서 우리는 악순환의 굴레에 있다. 미국 인구 50%가 비만이고 세끼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하는 인구가 수 십억에 달한다. 아름은 또한 알음이다. 알아야 아름다울 수 있고 아름은 죄짓지 않을 수 있다. 알음은 존재의 실상을 있는 그 대로 바라본다는 것이다. 이것이 어디에서 왔고 어디로 가는지 무엇으로 말미암은 것이고 무엇으로 이루어져서 어찌 변해 가는 것인지 결국은 어디로 귀결되는지를 꿰뚫어 보는 눈이다. 매일 매일 땀 흘려 일하고 운동하고 학습하고 두 손 모으는 사람, 서로 나누고 보살피고 연대하는 사람, 몸과 정신을 맑고 부드럽게 닦아 준비하는 사람만이 미래를 연다. 변화하는 것을 알고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만이 폭포를 타오르는 연어처럼 생기 찬 삶을 살수 있다. 하나님은 우리를 아름답게 만드셨고 또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어 가시도록 당신을 아름다움으로 이루셨다.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대구사회선교선교협의회 간사
    선한사마리아인의 집(여성가족노숙자쉼터) 원장
    계명대학교 교양학부 시간 강사
    우리먹을거리 농산물 운동가



  ( 2012-09-08 11:35:16 )   
맑은 새소리에 참 아름다운 선율입니다.
상쾌한 기분 담아갑니다. 고맙고 감사합니다.

  ( 2012-09-26 16:41:12 )   
^^*
 


X
  급공지^^광고글로 글쓰기권한8등급부여 [2]

2010/01/15 2595
2217
  아 ! 대한민국

2017/04/24 289
2216
  폭설....윤제림 [1]

2015/12/05 994
2215
  우리나라 좋은 나라

2013/09/13 1818
2214
  인생이란 먼 길을 도는 것입니다!

2013/02/13 1819
2213
  편안한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3/02/08 1175
2212
  가위바위보롤 놀아보자 (시집 소개) [1]

2012/10/27 1198
2211
  사장님 자세인 멍멍이~~ㅋㅋㅋ

2012/04/06 1325
2210
  고양이 살려~~

2012/04/06 1148

  아름다운사람//민경룡 [2]

2012/02/24 1152
2208
  스핑크스의 수수께끼

2012/02/06 1329
2207
  인류사에 영원한 노숙자들

2012/02/02 1089
2206
  이상한 마라톤

2012/01/18 1077
2205
  웃음의 유서

2012/01/06 1206
2204
  흑룡의 해

2012/01/01 1162
2203
  학꽁치를 낚고(농사지이의 여유)

2011/12/23 1179
2202
  멋진인생(깁장김치)

2011/12/03 1269
2201
  디딜방아(농사지이)

2011/11/22 1158
2200
  재충전 하는 하루(농사지이)

2011/10/31 1218
2199
  ~~가을과의 이별 앞에서 ~~

2011/10/30 1201
2198
  그날 나르는 새도 이제 흙이 되고

2011/10/27 1210
2197
  주인공

2011/10/26 1168
2196
  나의 화두

2011/10/07 1155
2195
  2011 독도수호탐방 국민운동 참가자 신청서。

2011/09/22 1265
2194
  수줍은 가을_인묵스님 / 서농 지요섭 [2]

2011/09/21 2518
2193
  너의 영혼

2011/08/18 1368
2192
  감정 습관 다스리기

2011/06/28 1299
2191
  나는 왜 무엇을 어떻게 살것인가?

2011/06/01 1537
2190
  군불(농촌이야기)

2011/04/26 1444
2189
  오일 풀링(건강)

2011/04/20 2497
  1 [2][3][4][5][6][7][8][9][10]..[7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U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