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0  2218  74 / 1

   진리여행  (2005/10/13, H:528)


   물안개 - 7. 가을 상념
물안개 - 7. 가을 상념

청하 권대욱

찬 이슬이 흔적을 감추던 날에
용마산 그 긴 자락에는 가을 내음이 지나고.
한강물은 말도 없지만 그래도 흘러가건만
석양에 물들은 인수봉 아득도 하여라.
저 건너 불암산은 물빛마져 흔들리네

강변땅, 넓은 들판에는 바람마져 없으니
이 가을날 내 고향마져 멀어지노메라
상수리 한 알 두알 숲가에 뒹구는 날
주인 없는 무덤가에 이름모를 잡풀
이 산록에서 깊이 세워 가노라.

아직은 자태마져 고운 오리목 두 그루
어느덧 세월의 자취가 더덕 붙어있어
길 가는 나그네의 발걸음을 잡고나
숲너머 저 자락에는 풍경소리 은은한데
도솔천 구만리 저기인가 여기인가.

찬 바람 지나가며 구슬픈 미소짓고
어설픈 날, 산새소리마져 끊어지니
인적드문 이 산록에는 세월도 멈추었네
아이야, 너의 길과 나의 길은
거미줄 작은 이음줄로 같이 감이구나


---용마산정에서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진리여행


 


2218
 비밀글입니다 ff

1
2006/07/22 3
2217
 비밀글입니다 낙엽 그리고 우리네 인생 [120]

김미현
2009/06/10 183
2216
  등화가친

우현
2005/10/12 487
2215
  다리를 놓으면 빠를텐데... [1]

오이삼오
2005/07/06 489
2214
  선희님!! [1]

님 프
2005/09/13 507
2213
  아버지

2005/10/04 513
2212
  거울 앞에서[1]

운곡
2005/05/27 515
2211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거든 .....

2005/09/26 519
2210
  금낭화 / 박임숙

신나라
2005/06/04 521
2209
  부부는 이런거래요...

2005/06/22 522
2208
  사랑해서 좋은 사람....

2005/09/02 522
2207
  선희 쥔장님께 [3]

운곡
2005/05/24 524

  물안개 - 7. 가을 상념

진리여행
2005/10/13 528
2205
  계절이 바뀌어 갑니다

2005/10/01 529
2204
  미움도 괴롭고 사랑도 괴롭다

2006/05/23 531
2203
  마음을 비우면 편안해진다

2005/06/25 532
2202
  날개달기..많은참여부탁드립니다

김두일
2005/06/07 535
2201
  나 다시 태어난다면

2005/08/18 537
2200
  사랑합니다

2006/06/04 538
2199
  새벽 길

운곡
2005/09/12 544
2198
  불가능은없다...어느장애소녀가우리에게던지는가르침

김두일
2005/05/23 545
2197
  마음의 주인이 되라

2006/05/25 546
2196
  겨울 바람-1

운곡
2005/11/09 551
2195
  강변의 난향

운곡
2005/09/08 555
2194
  뜸했었지요

박세원
2006/02/14 559
2193
  사랑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릅니다.....

2005/09/05 560
2192
  가을은 당신입니다.........*^^*

2005/11/03 562
2191
  벌처럼 [1]

우현
2005/07/05 563
2190
  즐거운 주말 가족과 함께 정상에 한번 도전해 보세요..-.-

2005/09/25 563
2189
  세월은 흐르는데

운곡
2005/09/25 563
  1 [2][3][4][5][6][7][8][9][10]..[7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U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