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c) 2005.1 sunhee1.net all right reserved


loged 0  total 211 page 6 / 1 
Category 

     (2004/02/07,hit:4253,vote:318)


   하얀 종이 위에/이병주
안녕하셔요...늘 건강하셔요..자주 찾아뵙지못해서 죄송해요... ~~


♬Annie herox-A whiter shade


하얀종이위에 아름다운 사랑 같이 그려보세요..(오늘내일에 걸쳐 이웃에 배달갑니당....)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정숙  ( 2004/02/08 )  X
하얀 종이 위에 편지쓴게 언제인지....그죠?
이렇게 컴에서라도 편지를 쓰게 된 것만도 얼마나 다행인지요...
요즘은 모두 핸드폰으로 간단히 통화하고 마는 게 현실이라...
선희님~~~반갑고 또 반가운 선희님~~~
언제나 행복 가득하시길 기원드려요^^*

  ( 2004/02/09 )   
저도 한때는 사랑 무지 그렸죠..^^...첫사랑과 또 군대에서...지금도 그러할겁니다...사랑을 하는 사람들
끼리라면...참 왜이리 쓸것이 많던지 뭐그리 할 예기가 많았던지...
차곡 차곡 쌓여가는 편지를 가끔 펼쳐 보면서..쓴웃음 지여 보이고...ㅜㅜ
그때의 애절한 사랑 선희님 작품 보면서 떠 올려 봅니다..
지금은 아픈 흔적 지우려고 다 태워 버렸지만....
일기장에 남아 있더군요....ㅋㅋ
유치 꽝...미쵸
그런데 편지가 좋은 것이긴하나 부디 가끔 쓰시고
될수 있으면 만나서 눈빛을 교환하는것이 사랑을
이루는 길이라 생각 됨니다..(저의 경험에 따르면....ㅜㅜ)

  ( 2004/02/09 )   
편지에 대한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느 남여가 사랑하여 편지를 주고 받았습니다..
몇년에 걸쳐 주고 받았으니 어마 어마한 편지가 오고 갔겠죠?
몇년이 후른후 답장이 업더랍니다 ......ㅜㅜ
너무 궁굼해서 여인에게 찾아갔죠....ㅜㅜ
이웃에게 그 여인에 대해 알아보니 글세...ㅜㅜ
.
.
.
..
그 여인은 편지를 배달해 주는 집배원과 사랑에 빠져
결혼하여 잘 살고 있더랍니다...ㅜㅜ
.
.
.
.
그러므로 수백통의 편지 보다 더 중요한건
만남이라 생각 됨니다....
저 또한 첫사랑과 6년을 편지 주고 받다 아주 스스럼없이
자연스럽게 편지 두절 됐습니다...^^
그때 얼굴을 맞대고 만났다면....
현재의 모습이 바뀌었을지도.............................................^^

  ( 2004/02/09 )   
반가운 정숙님.......
맞아요..요즘은 문자메일로 보통 다 보내고~~
아님....컴 이메일로 모두 해결을 해서~~
편지에 쓰는 일이 점점 더 없어지는 것 같아요......
정숙님.................고맙습니다..

  ( 2004/02/09 )   
에고 저하고 답글 같이 쓰셨군요...흐미..편지에 얽히 애절한 사연...
허니님은 아직....아련한 첫사랑과의 추억을...헉
남자들은 첫사랑이 오래간다고 하더니..그 말이 진짜인가봐요........
하얀 편지지에 예쁜사연 담아서 알콩달콩 간지러운 이야기 오가던 그 시절.......
생각나네요....^^^저도 그런때가 있었나?

소담  ( 2004/02/10 )  X
선희님 우리학교다닐때는 색상지에다 예쁜나뭇잎 주워다가 색잉크로 나뭇잎모양대로 편지지를 만들었어요....
지금은 휴대폰 메세지로 다들 해결 하더라고요..
그때가 아련히 지금도 그리운데 ...
요즘 젊은애들 그거 모를꺼에요 ...
저도 가끔씩 미국에 있는 친구한테 어쩌다 한번씩 보내고~~
그것도 게으러져서 이메일로 보내고 있어요...
오늘은 큰맘먹고 친구한테 편지써야겠어요......

  ( 2004/02/10 )   
요번에 이 영상보고 편지쓰고 싶다는 분이 많았어요..답글들을 보면~~~
소담님도 너무 낭만적으로 으앙...
소담님 글씨도 이쁘게 쓰실것 같아요......
나두 받아보고팡......ㅋㅋㅋㅋ
소담님 고운하루되세요....

하얀수지  ( 2009/05/08 )   
근대 다음악이 왜안나오죠 ㅠㅠ

   


211
  [SwishMax..] 怨 情(원정).../李白 [34]

2005/03/26 4303
210
  [SwishMax..] 흘러내리는 빗물로하여/신시아 [7]

2003/09/01 3177
209
  [SwishMax..] 흐름에 대하여/문정희 [4]

2003/10/20 2655
208
  [SwishMax..] 회한의 뒤안길에서/늘근감시

2003/11/29 2828
207
  [SwishMax..] 화를 다스릴줄아는 사람/보리

2003/08/17 1361
206
  [SwishMax..] 행복/작자미상

2003/08/18 1272
205
  [SwishMax..] 함께가는길/나릿믈^^^ [8]

2003/11/06 3074
204
  [SwishMax..] 하얀세월/오광수(하늘생각) [6]

2003/12/12 2922
203
  [SwishMax..] 하얀나비/김정호

2003/08/18 1597

  [SwishMax..] 하얀 종이 위에/이병주 [8]

2004/02/07 4253
201
  [SwishMax..] 파도와바다/민경룡

2003/08/18 1246
200
  [SwishMax..] 통증/민경룡^^^ [1]

2003/11/10 2342
199
  [SwishMax..] 태양의힘/이병주

2003/08/18 1236
198
  [SwishMax..] 추억의음영/선희

2003/08/18 1353
197
  [SwishMax..] 쳇바퀴사랑/원태연

2003/08/18 1186
196
  [SwishMax..] 철길/민경룡

2003/08/16 1317
195
  [SwishMax..] 처음처럼/용혜원

2003/08/16 1461
194
  [SwishMax..] 창가에서있는 그대/유영인

2003/08/18 1262
193
  [SwishMax..] 차한잔이 그리운날/전형철

2003/08/18 1348
192
  [SwishMax..] 진정한사랑을꿈꾸는사람은/신시아

2003/08/18 1305
191
  [SwishMax..] 진달래꽃/마야 [2]

2003/08/18 2931
190
  [SwishMax..] 진공청소기/민경룡

2003/08/18 1296
189
  [SwishMax..] 지독한사랑/김윤진

2003/08/18 1496
188
  [SwishMax..] 지나가는 바람/초아 박태선^^^ [4]

2003/11/13 2771
187
  [SwishMax..] 증오심/민경룡

2003/08/17 1301
186
  [SwishMax..] 즐거운 추석되세요^^ [1]

2003/09/06 2538
185
  [SwishMax..] 준다는것/안도현

2003/08/17 1366
184
  [SwishMax..] 주위를 돌아보며/민경룡

2003/08/17 1406
183
  [SwishMax..] 정성과 열심/민경룡

2003/08/17 1303
182
  [SwishMax..] 자화상/유영인

2003/08/18 1288
181
  [SwishMax..] 자유/최상고 [1]

2003/08/18 2466
180
  [SwishMax..] 자만심과 자신감/민경룡(영상안나옴) [2]

2003/08/18 1527
179
  [SwishMax..] 잊혀져가는 것보다 슬픈 일은 없습니다 / 신시아 [1]

2003/08/18 4063
178
  [SwishMax..] 잊어야하는가/최옥(영상안나옴) [1]

2003/08/18 1481
177
  [SwishMax..] 일상의일을함/민경룡 [3]

2003/08/18 2226
176
  [SwishMax..] 인연의고리/전형철

2003/08/18 1480
175
  [SwishMax..] 인연(因緣)의 고리 /박만엽 [10]

2005/02/03 4836
174
  [SwishMax..] 이별의노래/이해인

2003/08/18 1349
173
  [SwishMax..] 이별연습/심해 윤석훈(영상안나옴) [1]

2003/08/18 1529
172
  [SwishMax..] 이별소곡/이선희 [3]

2004/11/15 4776
1 [2][3][4][5][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Uni